현재위치: > 오디오파일 CD > 가요CD
가요CD
강아솔 / 3집 사랑의 시절 (Digipak)
판매가 : 14,900원
소비자가 : 14,900
제조사 : Warner
원산지 : KR
상품코드 : 12251
수량 :
updown
SNS 상품홍보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Disc. 1

1.겨울비행
2.섬
3.아름다웠지, 우리
4.다 고마워지는 밤
5.연홍
6.야간열차
7.당신의 파도
8.탑동의 밤
9.그래도 우리
10.안부인사
 

상세정보

강아솔의 노래는 평범하다. 늘 곁에 있는 친구처럼 솔직하게 다가와 편안하게 말을 건넨다. 강아솔의 노래는 특별하다. 흔들리는 우리네 마음과 공명하여 심연의 슬픔조차 함께 하자 위로한다. 그래서 그의 노래는 오래 곁에 머문다. 2012년 제주에서 원테이크로 녹음한 1집 [당신이 놓고 왔던 짧은 기억], 이듬해 서울로 올라와 작업한 2집 [정직한 마음]은 해가 여러 번 바뀌어도 스테디셀러로 꾸준히 리퀘스트되고 있다. 드라마 '청춘시대'에 삽입된 "매일의 고백", "나의 대답" 그리고 친구, 연인, 동료를 위로하는 "그대에게" 등의 곡 역시 오랜 시간 사랑을 받고 있다.

4년만의 정규 3집 [사랑의 시절]은 마음 깊은 곳에 숨겨놓은 어둠을 직시하며 출발했다. 우리가 불행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도록 누군가 음모를 꾸민 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삶의 표정이 되어버린 포기와 무력감. 이런 고통 속에 살아가며 우리는 서로가 서로를 미워하고 믿지 못하는 미로에 빠진 건 아닐까. [사랑의 시절]은 이런 세상을 살아가기 위한 용기와 믿음을 노래한다. 외롭고 잔인한 현실에 맞서 찬란한 사랑의 시절을 보내는 우리들을 위한 노래를.

3집 [사랑의 시절]은 오랜 시간에 걸쳐 작업했다. 10곡의 수록곡을 정하기까지 몇 번의 계절이 흘렀다. 곡을 쓰고, 고쳐 쓰고, 묻어두고, 다시 꺼내는 과정이 반복되었다. 그러던 중 선공개곡 "섬"과 타이틀곡 "그래도 우리"는 3집의 실마리가 되었다. 어떤 위로도 닿지 못하는 섬에 갇힌 우리가 용기 내어 힘껏 서로를 사랑하는 [사랑의 시절]. 앨범은 피아노 연주곡 "겨울비행"으로 시작하여 "섬"을 거쳐 라이브에서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름다웠지, 우리", 임보라트리오와 함께 한 "다 고마워지는 밤"에 다다른다. 클래시컬한 어프로치의 "연홍", 피아노와 보컬만으로 끌어가는 "야간열차"를 지나 만나는 "당신의 파도", "탑동의 밤"은 강아솔의 색이 가장 잘 입혀진 두 곡이다. 타이틀곡 "그래도 우리" 그리고 "안부인사"를 건네며 앨범은 마무리된다.

 [사랑의 시절]에는 많은 동료들이 도움을 주었다. 권영찬이 "그래도 우리", "연홍", "아름다웠지, 우리", "안부인사"의 공동편곡을, 홍갑이 기타 연주와 "섬'의 공동편곡으로 참여했다. 임보라, 박진영, 김윤선 등 피아니스트 세 분과 이동준, 임경진 두 분의 베이시스트, 드러머 김영진이 참여했고, 첼리스트 지박이 "당신의 파도"의 멋진 선율을 완성해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믿고 싶었다. 외롭고 고통스러운 슬픔이 있을지라도 계속 사랑하자고, 사랑을 놓지 말자고. 지금 이 순간이 우리의 가장 찬란한 사랑의 시절이 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시절이 영원하기를. 그래도 사랑을 믿는 나와 모두에게."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개별배송 상품을 제외하고 50,000원 미만 구매시 배송비 2,500원 이 추가됩니다
배송 기간 : 2일 ~ 3일
배송 안내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전화주시면 친절히 상당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