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오디오파일 LP > 180g LP > 가요&중국음악
가요&중국음악
배호 / 돌아가는 삼각지, 둘이서 울던 타향 (180g Yellow Green Vinyl LP 500장 한정반)
판매가 : 40,000원
소비자가 : 40,000
제조사 : 리듬온
원산지 : KR
상품코드 : 12061
수량 :
updown
SNS 상품홍보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1.[Side A] 돌아가는 삼각지 (배호) (원곡)
2.비겁한 맹세 (배호)
3.먼훗날 (김부자)
4.추억의 화분 (안다성)
5.놀아나 보세 (김수자)
6.고향편지 (후랑크백)
7.돌아가는 삼각지 (Another Version _ 보너스 트랙)
8.비겁한 맹서 (Another Version _ 보너스 트랙)
9.[Side B] 둘이서 울던 타향 (김부자)
10.인생나루 (배호)
11.풋사랑 (남일해)
12.부산유정 (옥금옥)
13.세상살이 (윤일로)
14.엄마 찾는 내동생 (유정희)
15.비겁한 맹서 (오리지널 Mr _ 보너스 트랙)
 
 
대한민국 가요사에 최초의 절규를 불어 넣은 노래인 '배호'의 [돌아가는 삼각지] 최초의 원곡이 수록된 옴니버스 앨범.

발매 당시, 새롭게 시도된 극적인 요소들로 인해 논쟁을 불러왔던 타이틀 곡 [돌아가는 삼각지]와 이러한 시도에 더욱 힘을 실어준 곡이자 아코디언 연주자로 명성이 높은 '심성락'의 곡인 [인생나루] 그리고 [비겁한 맹서]가 수록된 불멸의 앨범.

오리지널 마스터 테입을 사용한 2017 리마스터 버전.
 [돌아가는 삼각지] [비겁한 맹서]의 두 번째 버전을 포함한 3곡의 보너스 곡 수록.
전량 수입(EU)
 180그램 Yellow Green 비닐
OBI, 인서트 포함 (해설 : 최찬상)
500장 한정반


[철거되지 않는 영원한 감성의 길 돌아가는 삼각지]

1967년 3월 16일, 대한민국 녹음 1번지 장충스튜디오에선 외마디 절규 같은 한 사내의 목소리가 빙글빙글 돌아가는 7인치 릴 속으로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감겨 들어가고 있었다. 이따금 쿨럭거리는 기침소리와 가쁜 숨소리, 가느다란 핀 떨어지는 소리도 들릴 만큼 고요한 녹음실이었기에 그 소리는 더욱 처량하게 녹음실 벽면에 반사되고 있었다.

프로 가수로서 최고의 몸과 목 상태로도 부족할 상황에 그가 준비한 것이라곤 기침소리와 가쁜 숨소리뿐, 하지만 그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만으로도 하늘에 감사하며, 텔레풍켄 마이크 앞에 곧 무너질 듯 힘겹게 서서 그 자신과 사투를 벌이고 있었다. 이런 기이한 광경을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녹음기사 최성락씨는 그가 숨이 차서 노래를 중단한 줄도 모르고 노래가 완료된 것으로 생각, 기계 전원을 딸깍 꺼버리기도 하였다. 상황이 이쯤 되자 작곡가 배상태씨와 상의 악보에 없던 쉼표를 여러 개 더 찍고, 가래침을 뱉어내며, 앉았다 일어서기를 번복하며 토막토막 이어간 런닝타임 3분 27초의 노래 [돌아가는 삼각지]. 그것은 신장염 중증으로 얼굴이 퉁퉁 부은 채 45도 각도로 비스듬히 기울어져가던 한 사내에 의해서 완성되었다. 그 사내가 바로 배호다.

정상적인 음보라면 "삼각지 로타리에~"로 한 호흡으로 불러야 하지만 "삼각지 로,타리에~"로 띄워서 불렀다. "외로운 사나이가~"를 "외로운 사,나이가~"로 부른 것도 마찬가지다. 같은 해 10월 건강이 많이 회복되었을 때 완전한 호흡으로 다시 부른 제 2의 [돌아가는 삼각지]와 비교해 보면 그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난다. 하지만 예고에 없던 그 쉼표들은 흠집이 아니라, 묘한 매력을 발산하며 오히려 배호 노래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그 쉼표에는 노래에 대한 진정성과 절박함 그리고 비장함이 짙게 배어있다. 어떻게 보면 이것은 배호가 그 자신을 말한 것이지 노래가 아니다.
발표 초기의 "뒷골목 깡패의 목소리, 환자의 목소리' 등 세간의 냉소적인 평가와는 달리 이 곡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던 그 해 년 말, 배호는 차중락과의 대화에서 다음과 같이 술회한다.

 "그때 당시 제가 숨이 굉장히 찼어요
 겨우 한 번 일어섰다간 앉고 일어섰다간 앉고
 딱 한 곡 부르고 집으로 왔어요
 오고 난 다음 나는 그 곡이 절대 되지 않을 것으로 알았거든요
 그런데 판이 나오고 노래를 틀어보니까
 이건 뭐 그냥 하나 아픈 것 같은 그런 것이 없고 말이에요
 이건 웬 기적이라고도 할 수 있고 말이에요"

배호 스스로도 그것을 '기적'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노래는 미성 일변도의 대한민국 가요사에 최초의 절규를 불어 넣은 노래다.
대한민국 제 1호 현대화의 길을 자랑하던 서울 용산구 삼각지 둥근 입체교차로는 더 미래적인 길에 의해 철거 되어 과거로 밀려갔지만, [돌아가는 삼각지]는 태어난 지 반세기가 된 지금도 그 어떤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유일의 길이 되어 우리의 가슴 속에 빙글빙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배호가 [돌아가는 삼각지]를 녹음할 때는 여러 곡을 취입할 상황이 아니었다. 충분한 연습은 고사하고, 녹음 직전 신당동 아세아레코드사 3층 여관방에서 작곡가 배상태와 반나절 연습한 것이 전부였다. 배호는 간신히 녹음실 의자의 도움을 받아가며 딱 한 곡을 부르고는 짐짝처럼 집으로 돌아와 다시 앓아 누웠다. 당시 이 곡의 작사가 배상태는 배호에게 [돌아가는 삼각지] 한 곡을 취입시키기 위해 파격적으로 5천원을 지불했는데, 그 금액은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던 이미자의 곡당 3천원을 크게 웃도는 금액이었다. 노래가 제대로 될지 안 될지도 모르는 환자에게 그것은 모험이자 도박이나 다름없었다. 그러나 그 기저에는 배호의 재능을 일찍이 간파한 작곡가의 혜안이 숨어 있었다. 즉 그것은 배호의 재능과 상품성 그리고 미래의 시간에 대한 투자였던 것이다. 그리고 그 투자는 적중했다.

이런 사유를 가지고 녹음된 [돌아가는 삼각지]는 4월, 그 곡을 타이틀로 여러 가수들의 노래와 함께 옴니버스 음반으로 출반 되었고, 출반 되자마자 이 노래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창법, 낯선 분위기로 세상에 많은 질문을 던졌다. [동백 아가씨]처럼 아픔을 안으로 곱게 삭이는 노래가 아니라, 거침없이 거칠게 밖으로 토해내는 듯한, 일백 미터를 질주해 온 선수가 가쁜 호흡으로 노래를 뱉어내는 듯한 긴장감 그리고 비장함. 이런 극적인 요소들이 그 동안 미성 일변도에 길들여져 있던 귀와 논쟁을 벌이며 조금씩 새 바람을 일으켜 가고 있었다. 이 외로운 싸움에 더욱 힘을 실어 준 노래가 6월에 가세한 [인생나루]와 [비겁한 맹세]이다. 외로운 사나이 곁에 다가온 나그네 [인생나루]는 아코디언과 전자 오르간 연주로 명성이 높던 심성락의 곡이다. 심성락은 전자 오르간과 아코디언으로 Mr 제작 관련 녹음실 세션맨으로 활동하며 국내 유명 노래들의 반주에 참여해 왔다. [인생나루]의 편곡과 주음을 이루고 있는 전자 오르간 연주도 심성락이 직접 담당하고 연주한 것이다. 그의 구성지면서도 애절하고 구슬픈 멜로디는 가수가 노래의 감정선을 잡아내는 데 더없이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당시 유행하던 상업적 춤곡 형태의 가벼운 경음악 연주들도 있지만, 녹음실 가요반주로 참여한 세션맨들의 연주는 요즘은 만나기 힘든 그 자체만으로도 음악의 청정지대를 이루고 있다고 할 만큼 장인 정신이 빛나는 한 경지였다. 배호도 [돌아가는 삼각지]를 취입하기 이전 9년 동안 드럼을 연주한 드럼의 장인이었다. 명작의 요소를 두루 갖춘 장인들의 하모니가 우리들 세포 하나 하나에 감동을 주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1967년 6월 23일 녹음한 [인생나루]와 [비겁한 맹세]두 곡을 새로 추가한 [돌아가는 삼각지] 음반이 7월에 새 단장을 하고 출시되었다. 이 음반은 음반 번호Al123으로 초반과 동일하며, 기존 노래들에 배호의 두 곡만 새로 추가한 것이다. 이 두 곡이 [돌아가는 삼각지]에 날개 역할을 해 줌으로서 그 동안 완만한 상승세에서 급격한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뒤이어 출반된 또 하나의 명곡 [안개 낀 장충단 공원]이 가세함으로써 1967년 하반기는 천상의 가수 배호의 천하라고 해도 좋을 만큼 '배호'라는 두 글자가 한국가요사 동판에 깊이 각인되는 한 해였다. 마침 이 시기 범람해 오는 서양음악에 의해 시들해져 가던 트로트가 배호에 의해 재발견 되고 격이 높아진 것은 전통가요로서의 한국 트로트가 오늘까지 배호에게 커다란 빚을 지고 있는 지도 모르겠다.

글: 최찬상 (시인)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개별배송 상품을 제외하고 50,000원 미만 구매시 배송비 2,500원 이 추가됩니다
배송 기간 : 2일 ~ 3일
배송 안내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전화주시면 친절히 상당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