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오디오파일 CD > 가요&중국음악CD
가요&중국음악CD
데블스 / 1집 추억의 길 / 연인의 속삭임 + 2집 그리운건 너 / 사랑한다면 (2CD Paper Sleeve 500 Set 초회 한정반)
판매가 : 28,000원
소비자가 : 28,000
제조사 : 리듬온
원산지 : KR
상품코드 : 10978
수량 :
updown
SNS 상품홍보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Disc. 1

1.추억의 길1
2.슬픈 안녕1
3.무작정 걷고 싶어1
4.눈나리는 밤의 데이트1
5.가는 임 보내는 마음1
6.연인의 속삭임1
7.밤비1
8.Proud Mary1
9.두 그림자1
10.왔구나 타령 (Bonus Track)1
11.총각 사공 (Bonus Track)1
 

Disc. 2

1.그리운건 너1
2.몰라요 몰라1
3.임의 노래1
4.괜찮아1
5.우산속의 행복1
6.사랑한다면1
7.별들에게1
8.마지막 선물1
9.태양을 향하여1
10.내말을 믿어주1
 
 

한국적 소울 락과 Go Go의 진정한 원조(元祖) '데블스' 의 1 & 2집 합본반

 오리지널 마스터테입으로부터, 국내 최초로 CD화 되어 공개되는 1집 & 2집. Paper Sleeve 형태로 제작된 500 Set 초회 한정반. 처음 공개되는 희귀 사진들로 꾸며진 인서트, 양면 포스터, 스티커, 앨범 케이스, OBI, Inner Sleeve등 포함. 보너스 트랙 2곡 수록.

한국적 소울 락의 인상적인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데블스”는 1970년대 당시 다양성이 공존했던 필연적인 상황(?)이었을 시기에, 소울을 바탕으로 한 락 그룹사운드의 역동적인 끼와 색깔을 대중들 앞에 펼쳐 보인 진정한 GO GO의 원조(元祖) 그룹으로서, 상호 호흡을 통한 내재된 절제미와 응집된 연주력을 통해 차별화된 ‘그들만의 영역’을 지닌 팀이었다.

2008년, “데블스”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GO GO 70’에서 사실적으로 묘사된 것처럼 여타 그룹이 넘볼 수 없는 특출한 장기인 그루브 넘치는 연주와 동시에 빠른 스텝을 밟는 모션을 앞세워 당대 최고의 고고 클럽들인 ‘마이 하우스’ ‘닐바나’ ‘타워 클럽’ ‘로얄 호텔 지하클럽’등 수많은 클럽을 평정하였고, 뒤이어 1971년, 대망의 1집 [추억의 길 / 연인의 속사임]을 발매한다. 연석원이 부른 ‘추억의 길’을 필두로, 업템포의 경쾌한 자작곡인 ‘눈 나리는 밤의 데이트’와 가수 정원의 곡을 리메이크한 ‘무작정 걷고 싶어’ 그리고 C. C. R의 곡들인, ‘Proud marry’와 ‘두 그림자’(원곡 Long as I can see the light)등이 초기 “데블스”를 대변하는 곡으로 실려 있다. 2집과는 달리 자작곡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친근감 있는 섹션은 나름대로 짜임새 있는 “데블스”의 응집된 사운드를 보여 주는 중요한 요소들로 작용한다. 무엇보다도 작곡가에 의해 픽업된 입장 속에서도 묵묵히 추구해 왔던 소울의 정신을 그대로 계승했기에 “데블스” 본연의 음악적 색깔이 앨범 전체에 흐른다.

1974년에 발표된 2집 [그리운건 너 / 사랑한다면]은 1집 보다 한층 더 진일보된 획기적인 곡들로 구성되었다. 일명 ‘철창 음반’으로 불리는 앨범으로 멤버 전원이 부정적 의미를 함축한 듯 뒤를 향해 걷고 있는 모습을 담은 자켓 표지가 툭히 눈길을 끄는 앨범이다. 각 멤버들의 보컬 참여도가 자연스럽게 해당 곡의 분위기에 맞게 이루어졌고, 1집에 비해 보컬 비중이 커진 김명길의 절창(絶唱)은 변함없이 한국적 소울 락의 현주소로 불려도 손색없을 만큼 매끄러운 기량을 보인다. 여기에 테너 색소폰과 트럼펫이 만들어 내는 브라스 섹션은 가장 인상적인 장면들로 꼽아도 좋을 것 같다.

채완식의 자조 섞인 보컬이 돋보이는 첫곡 ‘그리운건 너’는 인트로에서 김명길의 락 지향적인 기타 톤이 매력을 발산하는 “데블스”의 대표곡으로서 대중들에게도 크게 알려진 곡이다. 역시 인트로의 브라스 섹션이 한껏 흥을 돋우는 ‘몰라요 몰라’ 그리고 호소력 짙은 창법이돋보이는 ‘임의 노래’, 재치 있는 가사와 절제된 그루브감이 돋보이는 ‘괜찮아’, 김명길의 짤막한 독백이 유난히 짙은 여운을 남겨주는 ‘사랑한다면’과 그의 애틋한 연가(戀歌)인 ‘마지막 선물’ 그리고 “데블스”의 합주(合奏) 능력을 가늠해 보게 하는 연주곡 ‘태양을 향하여’(원곡 : Isaac Hayes의 Theme From Shaft)등이 수록되어 “데블스”가 지향하는 소울 락의 모습들을 그들만의 차별화된 색깔들로 해석해 놓고 있다.

이제, 서구의 음악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일구어내고 찬란한 성과를 이룩하기 까지 쉼 없는 노력과 응집력이 만들어 낸 데블스의 1집과 2집의 고귀한 가치를 이제 새롭게 확인 해보는 과정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몫으로 남겨졌다. 샘솟는 에너지로 빚은 듯 물결치는 그루브의 향연에 귀 기울여 본다면 그 시절 ‘그들만의 영역’에서 찬란히 꽃피운 ‘한국적 소울 락과 GO GO의 원조(元祖)’라는 찬사가 결코 과장되지 않은 문구임을 인정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

2009. 1월 RythmOn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개별배송 상품을 제외하고 50,000원 미만 구매시 배송비 2,500원 이 추가됩니다
배송 기간 : 2일 ~ 3일
배송 안내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전화주시면 친절히 상당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점